효율적 조직 역량 전략에 대해서

우리들은 우리들의 조직이 보다 높은 역량을 가지길 원합니다. 그래서 보다 능력 있는 사람과 동료가 되고 싶어 하기도 하고, 조직의 수장들은 능력 있는 사람을 채용하고 싶어 합니다. 이 글을 통해 어떻게 하면 바람직하게 조직 역량을 추구할 수 있을지 생각해 봅시다.

개인의 능력을 추구하는 회사.

일단 '능력 있는 조직원들을 채용해서 조직 역량을 키우려는 회사'의 경우를 생각해봅시다.

개개인들이 모인 조직의 역량은 다음과 같이 표현할 수 있습니다.
조직역량 = 구성원수 X 능력
그런데, 능력과 비용은 비례 관계에 있으니
조직역량 = 구성원수 X 비용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까, 조직역량을 높이기 위해선 비용이 많이 든다는 이야기입니다. 스타트업 같은데서는 꿈도 꾸지 못할 이야기고 이런 식으로 조직역량을 추구하는 것은 효율성과 너무 동떨어 져있다는 생각을 해볼 수 있습니다.

그럼 조직이 효율성을 추구하려면 어떤 요소들이 추가되어야 할까요? 저는 그것이 조직력이라 봅니다. 이때, 조직력은 조직 문화, 조직이 내는 시너지 효과, 팀워크의 정도 같은 것들을 의미합니다.

효율적인 조직을 추구하는 경우

그래서 조직의 효율성을 추구할 수 있는, 조직력(시너지)이라는 변수를 추가할 필요가 여러모로 있습니다. 이를 반영해 모델을 만들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조직역량 = 구성원수 X 비용 X 조직력(시너지) 이때, 조직력(시너지)은 0부터 1까지의 값을 취합니다.

사실 애초에 구성원 모두가 자신이 가진 이상적인 역량을 100% 발휘한다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사람은 기계가 아닙니다. 아니 기계의 효율도 100% 가 될까요? 이상은 이상일 뿐입니다. 그래서 조직역량도 이상적인 최대치 100%를 발휘하는 건 불가능하죠. 그래서 우리는 조직력(효율) 값이 1이 되도록 하는 노력을 할 필요가 있습니다. 조직력 값이 0.1 이면 이상적 역량의 10%를 발휘하는 회사입니다. 평균적으로 보면 조직원들의 능력 중 10%만을 발휘한다는 말이 되는 거죠.

잠깐 이제까지의 내용을 정리하고 넘어가 봅시다.
조직역량 = 구성원수 X 능력

이라는 모델은 현상을 제대로 기술하지 못한 모델입니다. 현상은 다음 모델로 기술됩니다.
조직역량 = 구성원수 X 비용 X 조직력(시너지)

바로 위의 모델을 생각해보면 다음과 같은 예시도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심하게 예를 들면, 구성원수는 언제나 0 보다 큽니다. 비용도 언제나 0보다 커요. 하지만 조직력만은 0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러니까, 조직력이 0 이 되는 순간에만 조직역량이 0 이 된다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정리하자면 스타트업을 비롯해서 모든 조직역량에서 능력을 추구하는 것은, 비용을 높이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효율성은 관계없습니다.

그러니까 정리하자면 스타트업을 비롯해서 모든 조직역량에서 조직력(시너지)을 추구하는 것이 효율적이고 실용적이라는 것이 제 주장입니다.

마지막으로... 넷플릭스는 왜 이런 정책을 시행 했을까요? ^^ (링크를 통해 읽고, 한 번 생각해보세요) http://bit.ly/2pN3A5y

G

ReActDesigner, Service Planner, UX/UI Planner, Business Planner

Subscribe to G

Get the latest posts delivered right to your inbox.

or subscribe via RSS with Feedly!